People 상상마당이 주목하는 인물 인터뷰, 상상마당을 거친 사람들에 대한 포트레이트 그리고 아티스트 이야기를 담는 스티커

배우들

영화 <단지 세상의 끝>

출연 배우만으로도 화제를 모은 자비에 돌란 감독의 신작 <단지 세상의 끝> 배우들의 영화 속 역할과 지난 필모그래피를 살펴봤다.

영화 | 2017/01/25 | 글. 안수연 (KT&G 상상마당 전략기획팀 대리)
페이스북 트위터 URL 스크랩

▲ 영화 <단지 세상의 끝> 포스터

 

 

 

 

자비에 돌란의 신작 <단지 세상의 끝>이 지난 1월 18일 개봉했다. 스타일리쉬한 연출의 자비에 돌란 감독의 신작이라는 것 외에도 출연배우만으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단지 세상의 끝> 출연배우들의 지난 작품들과 역할을 모아보았다. 특히, 각 배우들은 다른 작품에서도 인연이 있어 다른 캐릭터로 하나의 스크린에 함께 보는 재미가 있다.

 

 

 

 

▲ 가스파르 울리엘 (위부터 <단지 세상의 끝>의 루이 역, <생 로랑>의 생 로랑 역)

 

 

가스파르 울리엘은 영화 <단지 세상의 끝>에서 시한부를 선고 받고 12년만에 가족들이 있는 집으로 자신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돌아오는 루이 역할을 맡았다. 영화 <생 로랑>에서는 전설적인 패션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의 30대를 시절을 연기하며 2015 CINE ICON: KT&G 상상마당 배우기획전 >에서 2016년이 기대되는 씨네 아이콘으로 선정된 바 있다. 동생 쉬잔 역을 맡은 레아 세이두와 영화 <생 로랑>에 함께 출연한 인연이 있다.

 

 

 

 

 

 

 

▲ 레아 세이두 (위부터 <단지 세상의 끝>의 쉬잔 역, <가장 따뜻한 색, 블루>의 엠마 역,<더 랍스터>의 외톨이 리더 역, <생 로랑>의 룰루 역, <미드나잇 인 파리>의 가브리엘 역)

 

 

 

레아 세이두는 <더 랍스터>(2015), <생 로랑>(2014), <가장 따뜻한 색, 블루>(2013), <미드나잇 인 파리>(2011) 등 출연작이 한국에 다수 개봉되면서 두터운 한국 팬층을 쌓고 있는 배우이다. <단지 세상의 끝>에서는 루이의 동생 쉬잔 역을 맡았다. 어릴 적 오빠 루이가 집을 떠나면서 오빠에 대한 기억이 거의 없지만, 예술가로 성공한 오빠를 동경하는 동생 쉬잔 역을 맡았다. <더 랍스터>에서는 차가운 성격의 외톨이 리더 역을, <생 로랑>에서는 생 로랑의 뮤즈 룰루 역을, <가장 따뜻한 색, 블루>에서는 파란 머리의 매력 넘치는 미대생 엠마 역으로 등장했다.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는 프랑스 파리 레코드 가게 점원 가브리엘 역으로 마리옹 꼬띠아르와 같은 작품에 출연한 인연이 있다.

 

 

 

 

 

 

▲ 마리옹 꼬띠아르 (위부터 <단지 세상의 끝>의 카트린 역, <미드나잇 인 파리>의 아드리아나 역, <내일을 위한 시간>의 산드라 역, <러스트 앤 본>의 스테파니 역)

 

 

 

마리옹 꼬띠아르는 <미드나잇 인 파리>(2011), <러스트 앤 본>(2012), <내일을 위한 시간>(2014)에서 같은 배우가 연기했다고 믿어지지 않는, 다양한 캐릭터를 맡았다. <단지 세상의 끝>에서는 처음 루이를 만나는 형수 카트린을 맡아, 아이를 사랑하고 말주변이 없는 성격으로 출연한다. <러스트 앤 본>에서는 돌고래 조련사였으나 사고로 인해 다리 부상을 당하는 스테파니 역, <내일을 위한 시간>에서는 공장에서 갑작스레 해고 위기에 놓여 동료들을 설득하러 다니는 산드라 역을 맡으며 다른 색채의 연기를 보여준 바 있다. 우디 앨런 감독의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는 피카소의 연인 아드리아나 역을 맡아 고혹적인 모습으로 열연했다.

 

 

 

 

 

 

▲ 뱅상 카셀 (위부터 <단지 세상의 끝>의 앙투안 역, <소년 파르티잔>의 그레고리 역, <블랙 스완>의 토마스 르로이 역)

  

한국 배우 김갑수를 닮았다는 별명을 듣고 있는 배우 뱅상 카셀은 <블랙 스완>(2010), <소년 파르티잔>(2015) 등에 출연해 열연을 펼쳐왔다. <단지 세상의 끝>에서는 퉁명스럽고 제멋대로인 루이의 형 앙투안 역을 맡았다. <블랙 스완>에서는 '백조의 호수' 감독 토마스 역으로 출연해, 니나를 '백조'와 '흑조'라는 1인 2역의 주역으로 발탁한다. <소년 파르티잔>에서는 세상의 추한 것들로부터 사랑하는 사람을 지켜내겠다는 이유 하나로 모인 15명의 아이와 부인들로 구성된 고립된 공동체를 이끄는 유일한 남자 그레고리 역을 맡아 자상함과 차가움을 동시에 가진 아버지 그레고리 역으로 열연했다.

 

 

페이스북 0 트위터 0 조회수 6076 댓글 0 URL 스크랩 목록

관련콘텐츠

0comments

이전글
<문영>을 만나러 가는 길
2016.12.26
다음글
영광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