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상상마당이 주목하는 인물 인터뷰, 상상마당을 거친 사람들에 대한 포트레이트 그리고 아티스트 이야기를 담는 스티커

가벼운 가방, 가벼운 여름

있었던 일, 일어날 일

디자인스퀘어에서 여름 나기

디자인 | 2016/05/23 | 글. 김소정 (SSMD 서포터즈 12기)
페이스북 트위터 URL 스크랩

일기예보에서는 불쾌지수를 얘기하며 친한 이와의 접촉마저 싫어지는 계절, 푹푹 내리쬐는 태양과 눅눅한 습기 모든 것들이 나를 누르는 것 같은 여름이 왔다. 축 늘어지는 나의 어깨에 매달려 있는 가방도 나를 누르며 축 늘어진다. 쓸데없이 두꺼운 전공책들 그리고 없어서는 안되는 나의 파우치, 요즘 현대인의 필수품이라는 보조배터리, 그리고 가방 안을 굴러다니는 영수증까지(?) 가방 안 내용물은 어느 하나 뺄것이 없다. 나는 이 무덥고 무거운 여름 공기 속에서 무엇을 줄여야만 할 것인가. 몸무게?

 

 

 

|가벼운 어깨

 

▲상상마당 홍대 디자인스퀘어

 

가방의 내용물을 줄일 수 없다면 가방 그 자체를 줄이면 된다.  무거운 가죽과 쇠로 된 디테일 가방 대신 가벼운 천가방을 드는 것 말이다. 게다가 다른 재질의 가방에 비해 가격도 저렴하며 보관과 관리가 쉽다. 무게도 줄이고 관리하는 번거로움도 덜어 가볍고 산뜻한 여름을 맞이하자.

 

 

 

 

 

|화려해도 괜찮아

 

 
▲ SKOG의 천가방들


무더운 여름만 되면 유독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화려한 패턴들과 화려한 색상들이 눈에 들어온다. 천가방도 여름시즌만 되면 매우 화려하고 시원한 패턴과 색상의 제품들이 출시되는데 위의 두개의 천가방이 그러하다. 이 두 가방은 상상마당 디자인스퀘어에 입점한 리빙/패브릭 브랜드로 다양한 패브릭 소품들을 소개하고 있는 SKOG의 천가방이다. 이 가방들은 숄더나 크로스용도의 긴 끈과 핸드용인 짧은 끈 두 가지로 활용도가 높다.

 

 

 
▲ (좌)위글위글의 천가방 (우)울랄라의 천가방

 

위의 두 천가방은 각각 위글위글과 울랄라의 천가방이다. 위글위글은 톡톡튀는 컬러와 개성넘치는 브랜드만의 패턴으로 사랑받고 있는 브랜드고 울랄라는 천진난만하고 익살스러운 이미지로 사랑받고 있는 브랜드이다. 두 브랜드는 각 브랜드의 특성에 맞는 키치한 패턴들로 사랑스럽고 보기만해도 시원해지는 천가방을 만들었다. 만약 평소 화려한 것에 도전하고 싶었지만 망설이고 있었다면 여름을 빌미로 도전해보는 것이 어떠할까.

 

 

 

 

 

|귀여워도 괜찮아

 

▲히든포레스트 에코백

 

히든포레스트는 소시민워크와 티테이블오피스가 협업한 플립북 첫번째 시리즈이다. 숲속에서 일어나는 소소하고 귀여운 이야기를 보여주는 플립북을 천가방으로 만든 것이다. 어흥하는 듯한 귀여운 곰이 그려진 가방의 안을 살펴보면 'HIDDEN FOREST'가 적힌 속 주머니가 보인다. 말그대로 숨겨진 주머니, 'HIDDEN POCKET'이다. 겉부터 속까지 귀여운 이 에코백은 오프라인 상상마당 디자인 스퀘어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KT&G 상상마당 디자인스퀘어] 히든 포레스트 링크] http://storefarm.naver.com/ssmd/products/359324606

 

 

 

 

|처음 들땐 마음대로지만 그 이후로는 아니란다

 

나에게 천가방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이다. 처음에는 가격도 저렴하고 가방을 막 다루는 나에게 부담이 없어서 구입했지만 한번 천가방을 쓴 이후로는 오직 천가방만 고집한다. 저렴하고 부담없는 것 이외에도 다른 매력들을 느껴버렸기 때문이다. 너무나 가벼워서 잡다한 것들도 많이 들고다니는 일명 보부상인 나에게 최적의 재질이라는 것은 기본이고 캐주얼이면 캐주얼 스포츠룩이면 스포츠룩 심지어는 정장까지도 자연스럽게 모든 복장에 녹아든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예술과 표현이다. 천가방은 다른 재질의 가방에 비해 도화지 같은 매력을 가지고 있다. 프린팅이 용이한 편이라 패턴, 혹은 그림을 비교적 자유롭게 넣을 수 있다. 그래서 다른 가방들과 달리 좀 더 개성을 가진 표현이 가능해 최근 각종 페스티벌, 아티스트, 서점들 심지어는 카페나 밴드의 굿즈로까지 활용되고 있다. 모양이나 형태가 비슷해도 내가 끊임없이 천가방을 사는 이유이다. 실용성과 예술품을 사는 느낌이랄까? 무더운 여름, 가볍고 개성있는 천가방으로 산뜻하게 보내자. 참, 포스팅에 소개된 천가방들은 상상마당 디자인 스퀘어에서 만나보실 수 있으며 일부 상품은 온라인 디자인 스퀘어에서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 상상마당 디자인스퀘어 : 네이버쇼핑 스토어팜
http://storefarm.naver.com/ssmd

 

 

 

페이스북 0 트위터 0 조회수 10818 댓글 0 URL 스크랩 목록

0comments

이전글
놀이터
2016.04.22
다음글
상뻬와 함께 파리에서 뉴욕까지